제천 비대위, 공공기관 유치 건의문 충북도에 전달
상태바
제천 비대위, 공공기관 유치 건의문 충북도에 전달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5.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백권 관문도시 국토 균형발전 극대화 효과' 주장

제천 공공기관유치비상대책위원회(이하 제천비대위)는 3일 충북에 배정되는 공공기관을 제천에 유치해 달라는 건의문을 충북도에 전달키로 했다.

제천비대위는 공공기관 제천 입지의 당위성으로 정부의 국토 균형발전 정책에 부합한다는 점,  태백권 관문도시로서 균형발전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이들은 건의문을 통해“충북도는 청주공화국이라는 말처럼 충북도정은 지나치게 청주권에 편중돼 있다. 제천이 인구 20만 내외의 경제적 자족형 도시로 우리나라 중부내륙의 발전을 견인하는 지역성장 거점도시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천비대위는 충북에 배정되는 공공기관의 입지선정에 대해“인구가 20만 이상으로 이미 기업유치 등 성장 동력이 마련된 자족형 도시지역은 제외되어야 한다”고 지적해 빅10급 대형 공공기관 유치를 놓고 경쟁관계에 있는 충주시를 견제하기도 했다.

또한 정부의 혁신도시 건설계획에 대해 "제천과 단양을 연결하는 지점에 혁신도시를 건설한다면 자족형 도시로서 발전 잠재력이 있다"고 혁신도시 유치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