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봉팔문을 바라보고 있는 영춘향교
상태바
구봉팔문을 바라보고 있는 영춘향교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4.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5>

▲ 영춘향교 전경. 홍살문은 특이하게도 십장생의 하나인 거북이가 떠받들고 있다. 향교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지방에서 유학을 교육하기 위하여 설립된 국가교육기관으로 교궁, 재궁이라고도 한다. 오늘날 지방공립학교인 셈이다. 향교는 고려 때부터 각지에 보급되었는데, 조선이 건국된 후 유교가 국가통치이념이 되면서 급격히 보급되었다. 나라에서는 향교의 진흥에 힘써 각도 관찰사에게 명하여 향교의 흥폐를 수령의 치적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삼았기 때문에 각 고을마다 1교씩의 향교가 설립되었다. 단양군 영춘면 상리에 있는 영춘향교는 조선 정종 1년(1399)에 현(縣)의 북쪽에 창건되었다. 그러나 지형이 협소하고 험해서 광해군 6년(1614)에 남천리로 옮겼다가 화재를 입어 효종 10년(1659)에 현감 박숭고가 눌대로 옮겼는데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 ▲ 영춘향교의 명륜당. 중심축에서 좌측으로 벗어나 있다. 우측에 보이는 내삼문을 통하면 대성전에 닿는다..
그 후 정조 15년(1791)에 현감 정해래가 현재의 위치로 옮긴 이래 여러 차례 낡은 부분을 고치며 손질을 가했다. 순조와 고종때에도 중수하였는데 풍화루는 1915년에 무너져 없어졌다. 현존하는 영춘향교의 건물로는 대성전·동무·서무·내삼문·명륜당·동제·제기고·외삼문·고직사 등이 있다.

건물의 배치는 완만한 지형을 남남서향으로 정지하고 있는데 그 배치는 외삼문 내삼문 그리고 대성전이 중심축을 이루고 그 우측에는 명륜당이 좌측에는 동재와 제기고가 배치되어 있다. 제향공간인 대성전은 단층 목조의 겹처마 맞배지붕이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폐쇄형으로 내부는 통칸으로 긴마루가 깔려 있다. 강학공간인 명륜당은 겹처마 맞배지붕으로 정면 4칸 측면 2칸이다. 정면 오른쪽 1칸은 온돌방으로 되어 있으며, 정면 3칸은 통칸 대청으로 앞쪽으로 쪽마루를 달아 출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 영춘향교 앞쪽 언덕에 있는 사의루(四宜樓)에서는 영춘일대가 한눈에 보인다 현재 5성 18현을 제향하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전학후묘 형식 중 단선축형으로 된 좌학우묘법을 따르고 있는 특별한 건물 배치양식을 보이고 있다. 비가 내리는 중에도 향교 곳곳을 안내하며 설명을 해주던 관리인 이용호(74) 할아버지가 한 마디 했다. 이전에는 이 향교 전지(畓)가 저 아래 학교는 물론이고, 인근이 다 향교 전지였는데, 이잔 향사하기도 힘들어.”허탈한 힘 빠진 소리에 점점 조락해가는 요즘 향교의 모습이 들어 있었다. 1. 구봉팔문을 바라보고 있는 영춘향교 : ▲ 구봉팔문 전경
사의루(四宜樓)는 숙종때 건립한 것으로 전해오는데, 사의는 예로부터 길지(吉地)로 인식되어 온 이곳 영춘땅의 산·수·인·심(山水人心)을 뜻한다. 영춘앞을 흐르는 격강은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광나루의 소금배와 오대산과 소백산에서 흘러 온 뗏목이 만나 직거래가 이루어지는 남한강 뱃길문화의 중심지였다. 여름 홍수와 겨울 빙하로 인해 내륙의 섬이었던 영춘땅 격강위에 90년대초 영춘대교가 건설됨으로써 비로소 사계절 육지로 편입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