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 오창자연친화형 문화마을 조성된다
상태바
청원 오창자연친화형 문화마을 조성된다
  • 경철수 기자
  • 승인 2005.04.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반공사 국비 11억원 투입 올해 말쯤 착공

농업기반공사 청원군 본부가 국비 11억원을 투입해 오창에 조성하는 자연친화형 문화마을은 자연곡선형 도로에 계단식 부지로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1일 군에 따르면 이번에 조성되는 문화마을을 되도록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살리기 위해 공원도 평면공원에서 동선을 살린 자연공원으로 조성하고 주택도 전원주택 개념으로 군이 개발 중인 모델을 활용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촌정주기반확충사업으로 9개면을 대상으로 22억82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자돼, 농촌지역의 생활환경, 산업기반, 복지시설 등을 자연친화적으로 개발해 주민들이 살고 싶은 의욕을 높일 방침이다.

또 6억800만원을 들여 모두 4개소에 농촌생활용수를 개발하고 경지정리가 완료된 농경지내에 폭 3m 연장 1km이상의 주요도로를 확·포장, 기계화 영농을 실현할 계획이다. 기계화 경작로 확포장 사업은 모두 22억1700만원의 사업비로 21.30km를 대상으로 추진된다.

청원군이 기본계획을 수립해 농업기반공사가 발주하는 이번 공사는 현재 충북도의 도시계획 실시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