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명품화사업 농협연합체 선정 ‘의혹’
상태바
사과명품화사업 농협연합체 선정 ‘의혹’
  • 정홍철 기자
  • 승인 2005.03.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자유무역 체제의 길목에서 국내의 극심한 피해가 예상돼 농업부분에 119조원의 어마어마한 자금이 지원되고 있으며 과수농가의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6년간 1조2000억원 특별기금이 지원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제천시가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이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제기됐다.

제천시의 사과 전체 재배면적은 542ha헥타 457농가 생산량은 8906톤. 전국 대비 1%대의 면적으로 명품화를 외친다는 것은 다소 문제가 있어 기반시설확충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의회 답변에서 김종명 농기센터 기술보급과장은 “지역의 브랜드는 물론 규모나 여러 가지 면에서 기반이 받쳐져야 하지만 규모나 물량이 크지 않더라도 명품화는 가능하다. 단지 명품화를 위해서 어떤 방법으로 가는지가 관건이다. 기술보급과이기 때문에 기술의 보급을 통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라고 말했다.

민경완 의원(백운면)은 “제천사과명품화 사업과 관련, 사업자선정을 충북원협과 농협연합체를 놓고도 논란은 가중되고 있다. 제천관내 사과작목반 대표 24명 모두가 제천사과명품화와 살길을 위해 충북원협을 택했음에도 불구하고 농협연합체를 택했는지”라고 의혹을 제기하며 질의에 나섰다. 이에 김 과장은 “작목반의 의견을 들었을 뿐이다. 차선책과 최선책이 있는데. 최선책은 지역브랜드를 찾는데 두었다”라고 지역의 농협연합체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민 의원은 “남들 다 먹고 난 찌꺼기를 먹을 것인가. 타 시군은 기를 쓰고 덤비고 있다. (소규모인 제천사과는) 지난해도 따로 올해도 따로 신청을 하고 있다”라고 힐난했다. 실제로 충주와 괴산, 증평, 청주가 지난해 충북원협으로 신청해 확정되었다. 이어 음성은 복숭아로 여주ㆍ이천ㆍ장호원 등과 클러스터를 만들어 농협연합단으로 추진 중에 있다. 영동군은 포도 주산지이기 때문에 자체 브랜드로 미리 대비해 지난해 사업비를 배정받았으며 이어 청원 진천 보은 단양군은 자체적으로는 불가하다고 판단, 대규모로 뭉치기 위해 충북원협으로의 신청 변경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농산물도매시장에서의 사과한상자의 가격은 충주사과 2만5000원선, 제천사과 2만원선이다. 주ㆍ야간 기온차이로 높은 당도와 육질면에서 고품질을 인정받고 있지만 브랜드인지도와 기반시설의 미비로 실제 재배면적에서 충주에 크게 뒤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로 인해 제천에서 사업비를 지원받아 재배된‘제천사과’는 인근 충주시로 넘어갖충주사과’로 둔갑해 충주사과의 명맥유지에 일조하고 있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 정홍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