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1] 한나라 압승, 민주·자민련 참패 자치단체장, 도의원 ‘싹쓸이’현상
상태바
[기획특집1] 한나라 압승, 민주·자민련 참패 자치단체장, 도의원 ‘싹쓸이’현상
  • 충청리뷰
  • 승인 2002.06.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에서도 한나라당의 바람은 거셌다. 한나라당은 도지사와 도내 5곳(청주 충주 제천 영동 음성)의 기초 자치단체장을 품에 안았다. 한나라당은 98년 지방선거 땐 한 곳에서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자치단체장 뿐만 아니라 정당공천의 광역의원 선거에서도 한나라당은 전체 24곳중 19개 지역에서 당선자를 내 명실상부한 제 1당임을 확인시켰다. 반면 민주당과 자민련의 추락은 두드러졌다. 민주당은 옥천 단 한곳에서만 기초단체장을 당선시키는 흉작을 보임으로써 집권당의 위상을 무색케 했다. 도의원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단 한석을 건지는데 그쳤고, 낮은 정당지지도로 비례대표마저 무산되는 등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특히 나기정 후보의 청주시장 탈락은 민주당에 큰 충격으로 다가 왔다. 3곳(청원 진천 괴산)에 기초단체장과 2곳에 광역의원을 당선시킨 자민련의 위기감도 고조되고 있다. 한나라당 입당 및 공천문제로 잡음이 일었던 단양(이건표)과 보은(박종기)에선 무소속 후보가 당선돼 ‘억지 공천은 곧 표를 죽인다’는 선거판의 공리(?)를 확인시켰다.
한나라당으로 이적한 후 줄곧 철새논란에 시달렸던 이원종 전지사는 당초 예상대로 압승을 거둠으로써 본인의 정체성을 다시 회복하게 됐다. 도내 자치단체를 통틀어 일찌감치 가장 확실한 당선권으로 분류됐다. 투표가 임박할 때까지도 줄곧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던 나기정 전 청주시장은 한나라당 핵폭풍 피해자의 대표적 사례다. 청주시정은 한대수씨(한나라당)의 등장으로 많은 변화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98년 재선에 실패한 후 지난 4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청주를 누비고 다닌 김현수 전시장은 또 다시 고배를 마심으로써 그의 정치생명에 경고음이 울렸다. 자신의 정치적 배경인 고정표 확보엔 성공했지만 정당공천을 못받은 것이 패인으로 분석된다. 2전 3기 오효진씨의 청원군수 당선은 자민련이 청주권에서 챙긴 유일한 전리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