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정혜 (2005)
상태바
여자, 정혜 (2005)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3.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삭여 본다... 이젠 행복해 질거라고
* 감 독 : 이윤기

 

* 출 연 : 김지수, 황정민, 김혜옥, 이대원, 김미성



* 장 르 : 드라마



* 제 작 : 이승재



* 등 급 : 15세 이상

* 시 간 : 98 분

우편 취급소와 TV홈쇼핑 그리고 고양이 … 일상
자신의 일만큼이나 단조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우체국 여직원 정혜...
직장에서 멀지 않은 그녀의 작은 집엔 TV 홈쇼핑으로 사들인 물건들, 아파트 화단에서 주워온 어린 고양이가 그녀를 기다린다. 그리고, 그것들은 그녀만의 작은 세상이 된다.

아무도 그녀를 찾지 않을 것 같은, 실제로 아무도 찾지 않는, 일요일 오후….고양이와 발장난하며 베란다 너머로 들려오는 아이들의 재잘거림을 듣는 시간이, 정혜는 그 어느 때보다 좋다고 생각한다. 그녀의 짧지도 길지도 않은 일생에서 요즘이 가장 평화로운 시간이기 때문일 것이다. 초여름 때 이른 소나기 … 상처 정혜에게 어린 시절이란, 한 손엔 연필과 다른 한손엔 담배를 들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는 엄마의 조용한 모습과 어린 정혜로선 감당하기 힘들었던 기억뿐. 그리고... 자신의 유일한 그늘이었던 엄마의 갑작스런 죽음은 삶이 그녀에게 남긴 상처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들이 이제는 멀게만 느껴지는 기억의 편린들일 뿐, 이라고 그녀는 생각한다. 그래도 기억이 삶을 엄습함을 느낄 때는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녀를 흔드는 작은 바람 … 사랑
그런 여자 정혜에게, 어느 날… 그녀의 마음을 흔드는 사랑이 찾아온다.
마침내 그에게 용기 내어 말하는 정혜...
"오늘 저녁, 저희 집에 오셔서... 같이 식사하실래요?"

   
이제, 서서히 시작되는 그녀 마음속 동요….
비로소 시작되는... 행복, 해질 수 있다는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