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대사행일본지도> 일본의 굴욕적 모습 드러나
상태바
<사명대사행일본지도> 일본의 굴욕적 모습 드러나
  • 정홍철 기자
  • 승인 2005.02.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대학 박물관(관장 장준식)이 제천시(시장 엄태영)의 의뢰를 받아 조사에 착수해 연구결과를 발표한 제천시 덕산면 신륵사 극락전(충북도 지방유형문화재 제132호)외벽의 사명대사가 강화정사로 일본을 방문한 장면을 묘사한 <사명대사행일본지도(泗溟大師行日本之圖)>는 최근 주한일본 대사의 독도망언으로 감정이 상한 우리 국민에게 통쾌감마저 전해주고 있다.

<사명대사행일본지도>는 사명대사가 일본방문시 일본의 굴욕적인 모습을 그대로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군이 무릎을 꿇고있으며 일본을 방문한 일행이 일본군의 무장을 해제하고, 일본군의 병기를 도끼로 해체하는 모습은 가히 충격적이다.

문화재위원들은 일제시대를 거치면서도 이 벽화가 유지됐다는 사실을 안도감을 나타냈다. 일제치하에서 이 벽화가 발견되었다면 조기에 소실되었다는 한결같은 의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