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쓰레기소각장 입지결정 연기
상태바
충주 쓰레기소각장 입지결정 연기
  • 충북인뉴스
  • 승인 2005.02.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창희 시장 주민대표단과의 대화서 밝혀

충주시가 쓰레기 소각장 건설계획 발표이후 입후보지 인근 주민들의 큰 반발에 부딪히자 소각장 건설 입지 결정을 연기 했다.

24일 한창희 충주시장은 신청 보건소장실에서 이뤄진 이류면 주민대표단과의 대화에서 연기 의사를 밝혔다. 충주시장은 당초 25일 오전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위원회를 열어 신청지역인 이류면 두담리 등 3곳 중 한곳을 최종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소각장 건설 후보지 3곳이 밀집돼 있는 이류면 주민들은 지난 17일 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가진데 이어 주민 20여명은 24일까지 충주시청 소회의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여왔다. 또 주민들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주민 2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시청 앞에서 반대집회를 벌였다.

하형택 대책위 공동대표 등은 이날 한 시장과의 면담에서 “이류면 지역에 소각장이 건설될 경우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이미지를 실추시킨다. 매립장 등 각종 혐오시설이 밀집돼 있는 이류면에 또 다시 소각장이 건설될 경우 주민들은 후손들에게 큰 죄를 짓게 된다”면서 소각장 건설 계획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에 한시장은 "시느 충분한 공람·공고를 거쳐 주민들에게 설명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했다. 소각장 가동 이후 객관적인 피해가 발생하면 시가 모든책임을 지겠다"라고 약속했다.

이어 한시장은 "주민들의 반대가 시한 만큼 최종 결정은 당분간 유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민공청회 개최와 입후보지 결정에 대한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