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ㆍ단양ㆍ영월ㆍ평창 4개시ㆍ군 민간협 창립
상태바
제천ㆍ단양ㆍ영월ㆍ평창 4개시ㆍ군 민간협 창립
  • 정홍철 기자
  • 승인 2005.02.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평창군청 대회의실서…공공기관이전등 중부내륙발전 촉구
오는 25일 제천ㆍ단양ㆍ영월ㆍ평창 4개 시ㆍ군 공동발전민간협의회가 창립대회를 열고 공식출범, 공공기관이전 등 중부내륙발전을 위한 정부대책 촉구에 나선다.

이날 오전 11시 평창군청 대회의실에서 4개시ㆍ군 사회단체대표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창립대회를 통해 ‘중부내륙으로 공공기관 이전을, 2014평창동계올림픽개최’를 첫 표어로 중부내륙발전에 한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민간협은 결의문을 통해 “중부내륙 4개시군 주민은 그동안 국가발전의 사각지대에서 낙후와 저 발전으로 고통받고 있다. 자력발전의 기반을 상실한 이들 지역의 현실을 고려할 때 현안에 대한 중앙 정부차원의 강력한 대책만이 유일한 방안”이라고 주장하며 9개 항의 결의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중소도시 발전을 위한 균형발전정책의 시행 ▲4개시ㆍ군의 공동생존과 발전을 위한 정부 대책 수립 ▲중부내륙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 ▲혁신도시의 제천건설 건설 ▲충청ㆍ강원고속도로 건설 ▲국가지방지원도 82호선(괴산-제천-평창)의 4차선 확ㆍ포장과 국도 승격 등 ▲관광도시 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 ▲광업지역 특별지원법 제정 ▲백두대간 보호법의 합리적 방안 수립 등이다.

민간협 추진준비기구에 따르면 이날 창립대회를 통해 이강래 제천공대위상임대표, 장지홍 신단양지역개발회장, 이상엽 영월군번영회장, 김건하 평창군번영회장 4명이 공동대표로, 상임집행위원장에는 윤성종 의림포럼사무처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