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련, “가로수 훼손 중단하고 조성·보호하라”
상태바
청주충북환경련, “가로수 훼손 중단하고 조성·보호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4.0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의 가로수 보호정책은 여전히 없어” 지적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제공.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제공.

 

5일 식목일을 맞아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하 청주충북환경련)이 논평을 내고 “지자체는 가로수 훼손을 중단하고, 가로수 조성·보호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충북도가 지방하천정비사업에 방해된다는 이유로 청주시 가경천 살구나무 157그루를 벤 이후 지역사회에 반대여론이 확산됐고 결국 충북도는 베어진 구간에 다시 나무를 식재하고 가로수를 최대한 존치하는 방식으로 사업계획을 변경했으나 아직도 가로수 훼손은 여전하다는 것.

청주충북환경련은 “작년 11월 청주시 제2순환도로의 중앙분리대 가로수 650여주가 특정 기업에 공급될 공업용수 관로 공사를 위해 뽑혀 이식되었다”며 “베어진 게 아니라는 차이만 있을 뿐, 공사를 진행하는데 가장 수월한 가로수 이식이라는 방식을 택한 것은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기저기에 심하게 진행되는 가로수 가지치기에 대한 문제제기가 많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무심천 자전거 도로 수양버들 80여 주는 가로등, 표지판을 가린다는 이유로 심하게 가지치기 당했고, 안덕벌에서는 도로정비사업을 이유로 20주 이상의 은행나무가 뽑혀 현재 안덕벌은 그늘 없는 거리가 되었다는 것. 또 청주대교에서 성안길 사이 가로수들도 간판에 밀려 심한 가지치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주충북환경련은 “가로수는 여름철 그늘을 제공해 열섬화를 방지하고,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다. 그런 가로수를 이제 더 훼손하고 가지치기해서는 안 된다. 가로수는 미세먼지 저감과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또 “식목일에 산지에 대단위 나무를 심는 것만을 고민할 것이 아니라 도심에서 가로수 없는 길에 가로수를 심고 가로수를 어떻게 보전할지를 고민해야 한다. 기후위기 시대, 탄소중립 시대에 지자체는 가로수 정책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