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충북교육청, 학원·교습소 종사자 5900여명 대상 코로나19검사
상태바
충북도·충북교육청, 학원·교습소 종사자 5900여명 대상 코로나19검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3.3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30일~4월 4일까지 각 구별로 진행
충북교육연구정보원 주차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사진 충북교육청 제공)
충북교육연구정보원 주차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사진 충북교육청 제공)

 

청주지역 한 학원에서 지난 25일부터 30일 오전 11시까지 모두 17명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충북교육청과 충북도가 학원과 교습소 강사 등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검사에 나섰다.

30일 도교육청은 최근 학원 내 접촉으로 인한 학생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충북도청으로부터 보건인력과 검체 검사비용을 지원받아 충북교육연구정보원 주차장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진단검사 대상자는 청주 소재 학원 1515곳, 교습소 439곳의 종사자 5900여명이다. 검사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실시한다. 한꺼번에 인원이 몰리지 않도록 청원구는 30일, 상당구는 31일, 흥덕구는 4월 1일, 서원구는 4월 2일에 각각 진행한다. 4월 3일과 4일에는 검사를 받지 않은 인원을 대상으로 한다.

앞서 도교육청은 29일 청주 지역 학원장들에게 검사 기간, 대상, 방법 등을 문자로 안내했다.

도교육청은 검사 기간에 청주시와 합동으로 특별점검단을 구성, 청주 지역 모든 학원과 교습소에 대한 방역 특별 점검을 한다. △출입자 명부 관리 △마스크 착용 △방역수칙 게시·준수 안내 △테이블·손잡이 등 표면 소독과 시설 환기 △시설 내 음식 섭취 금지 △이용 인원 제한 △생활방역 지침 준수 △학원별 강사·직원에 대한 관리 운영 체제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다양한 학교의 학생들이 다니는 학원은 지역사회 전파로 직결된다"며 "강도 높은 방역수칙 점검으로 학원 내 감염병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