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정 도의원 “충북도 먹거리 컨트롤타워, 광역센터 조속히 신설해야”
상태바
이상정 도의원 “충북도 먹거리 컨트롤타워, 광역센터 조속히 신설해야”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1.03.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역 총식품비 중 지역생산 식재료 비율 38.5% 불과
“시군 먹거리통합지원센터 적극 지원, 2025년까지 10개소 마련”
충북도의회 이상정 의원 홈페이지 캡쳐.
충북도의회 이상정 의원 홈페이지 캡쳐.

충북도의회 이상정 의원은 23일 제38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충북도의 먹거리 관련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상정 의원은 먼저 “국가 푸드플랜과 연계해 충북도 현실에 맞는 먹거리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하지만 아직까지는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먹거리 정책과 관련해 최우선적으로 학교 무상급식체계가 확립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현재 학교급식은 무상급식이 전면 시행된 2019년부터 전부 세금으로 지원하고 있고, 올해는 790억 원의 예산을 도, 시·군, 교육청이 분담비율에 따라 각각 분담하고 있다.

이상정 의원은 “올해 790억 원에 달하는 무상급식 식품비에서 도내 지역 농산물의 비중은 지난해 기준 아직도 38%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상정 의원이 이날 공개한 충북도 지역별 식재료 사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총식품비 736억4천여만 원 중 지역에서 생산하는 식재료 비율은 38.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소중한 혈세 중 약 490억 원은 정체가 불분명한 다른 식자재를 구매하여 공급하고 있는 것”이라며 “나머지는 수입산이거나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GMO 농산물 또는 가공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이상정 의원은 이날 충북도 학교급식 관련 개선책 3가지 안을 제시했다.

첫째, 현재 기획관리실 청년정책담당관실에 분장된 학교급식 업무를 조속히 농정국으로 이관하고, 둘째는 무상급식 먹거리 업무를 담당할 부서인 먹거리팀을 신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추진 중인 광역공공급식 체계 마련에 속도를 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이 의원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매년 1~2개소씩 시군 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지원해 2025년까지 10개소를 마련하고, 광역센터를 신설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