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는 약자에게 책임전가 중단하고 직접 해결하라”
상태바
“청주대는 약자에게 책임전가 중단하고 직접 해결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3.0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연대·청주대민주동문회, 성명 통해 청주대 비판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청주대학교지부가 8일 교육부 앞에서 청주대 노사갈등 해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청주대학교지부가 8일 교육부 앞에서 청주대 노사갈등 해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단체협약 거부, 농성, 게시물 불법철거, 고소, 집회 등 청주대학교 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가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와 청주대학교민주동문회가 이 갈등을 대학 측이 직접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9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대학기본역량 평가 진단을 앞두고, 청대의 오랜 고질적인 문제를 구성원과 약자의 책임으로 전가하는 청주대의 모습은 코미디에 가깝다”며 “극단의 상황으로 몰아간 대학당국이 이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시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내 갈등을 대화로 풀고 해결해야 할 당사자인 총장과 교무위원이 노조를 비난하고 책임전가하며 침묵시위를 하는 것은 파렴치의 끝판”이라며 “한수이남 최고의 사학이라는 청주대학교는 스스로 망국의 길로 걸어가는 형국”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청주대는 지난 2014년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뒤 3년여 동안 학내 분규가 일었었다. 2017년 11월 청주대와 교수회가 대화합을 선언하면서 일단락됐지만 단체협약 체결이 미뤄지면서 박용기 노조 지부장은 2018년 2월부터 현재까지 대학 안에서 3년 여 동안 농성을 벌이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청주대 총학생회와 일반 학생 등은 지난달 학내 곳곳에 설치된 노조 펼침막을 불법 철거했고 이에 반발한 노조는 학생회 간부 등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8일에는 노조가 대학노조 대전충청지역본부 지부장·간부들과 함께 청주대 노사갈등 해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교육부 앞에서 열었고 이에 반발한 보직교수들은 같은 날 학내에서 ‘3주기 대학 평가를 망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침묵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충북참여연대·청대민주동문회는 “청주대 노동조합은 학내에선 약자일 수밖에 없다. 그간 학교 측으로부터 일방적인 단체협약을 해지당하고, 적법하고 정당한 노조활동을 제약받아 왔다. 갑질과 폭언, 각종 탄압으로 노조파괴에 가까운 고통을 감내해야 했고 800일 넘게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며 “누가 봐도 상식적이지 않는 일련의 사태는 약자로서 800일 넘게 거리에서 밤을 지샌 노동자의 책임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직교수들의 침묵시위는 약자들의 보루인 거리시위 마저 무력화 시키는 비상식적이고 이기적인 행태다. 대학 측이 상식선에서 사고하고 해결에 나서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정으로 정부의 대학기본역량 평가 진단이 걱정된다면 총장과 교무위원들은 지금 피켓시위를 할 게 아니라 대화테이블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대학을 만들어가기 위해 구성원과 화합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더 이상 청주대학교가 걱정의 대상이 아닌 자랑스런 지역 대학으로 거듭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