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행복’...증평 좌구산에 활짝 핀 복수초
상태바
‘영원한 행복’...증평 좌구산에 활짝 핀 복수초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1.02.0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수초가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바람소리길에 피었다.(사진 증평군 제공)
복수초가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바람소리길에 피었다.(사진 증평군 제공)

봄의 시작을 알리는 복수초가 증평군 좌구산휴양랜드 바람소리길에 활짝 피었다.

복수초는 꽃이 피기 직전 20일 간의 기온 영향을 가장 잘 받는 식물로, 보통 2월 중·하순에 꽃이 피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개화시기가 앞당겨졌다.

복수초는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꽃으로 하얀 눈 속에서 꽃이 핀다고 얼음새꽃, 설연화, 눈색이꽃 등 눈과 관련하여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꽃잎을 닫고 있다가 해가 뜨면 햇빛을 향해 꽃잎을 활짝 펼치기에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휴양림 관계자는 “차가운 눈 속에서 희망의 노란 꽃잎을 틔어내는 복수초처럼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든 분들의 희망이 빛을 보는 한 해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