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충북지역 초등 1~2학년, 2단계까지 매일 등교
상태바
올해 충북지역 초등 1~2학년, 2단계까지 매일 등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2.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명 이하 초·중학교, 2.5단계까지 매일 등교
유치원·특수학교, 2.5단계까지 전면등교 가능
고등학교는 거리두기 2단계까지 3분의 2등교
중1·고1은 3월 한 달 동안 우선 등교 권장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1학년도 학사·교육과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사진 충북교육청)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1학년도 학사·교육과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사진 충북교육청)

올해 충북지역의 유치원과 특수학교, 고3은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또 초등학교 1, 2학년은 2단계까지 매일등교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중1, 고1 학생들은 3월 한 달 동안 학교적응과 관계형성을 위해 다른 학년보다 우선 등교할 계획이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1학년도 학사·교육과정 운영방안(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운영방안에 따르면 전교생 매일 등교가 가능한 학교 기준은 1단계의 경우, 전교생 800명 이하 또는 30학급 이하이고 2단계와 2.5단계에서는 전교생 400명 이하다.<표 참조>

출처=충북교육청.
출처=충북교육청.

 

1단계의 경우 800명을 초과하는 학교는 밀집도 3분의 2등교할 수 있고, 2단계와 2.5단계에서 전교생 400명을 초과하는 초·중학교는 3분의 1등교, 고등학교는 3분의 2등교 할 수 있다.

모든 학교의 학사일정은 3월에 정상적으로 시작하고 특히 중1과 고1학생들을 위해 3월을 새 학년 관계형성의 달로 정하고 우선 등교하기로 했다.

김병우 교육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등교일정 발표 이외에도 학력격차 해소방안과 방과후학교·돌봄·급식방안, 학교방역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우선 학력격차 해소방안으로 도교육청은 언어, 수학, 책임교육추진단을 구성, 도교육청과 직속기관, 교육지원청이 연계 협력해 책임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초등학교는 전 학교 수업협력강사를 활용하고 기초학력 전담교사제를 신설해 학생의 주도성 성장을 지원한다. 중·고등학교에서는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를 운영하고 워크북, 학습플래너 등을 제공한다. 특히 대학생과 퇴직교사 등을 활용해 중위권 복원을 위한 학력회복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이외에도 학교급별 학습콘텐츠를 발굴하고 수학성장학교, 수학클리닉 상담교실, 영어캠프, 영어놀이터 프로그램, 독서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대상 기준을 중위소득 66%에서 70% 이하로 범위를 확대하는 등 방과후학교 확대와 교과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급식 운영 방안도 마련해 가정에서 원격수업을 듣는 학생이 급식을 희망하면 급식 여건과 방역을 고려해 학교에서 탄력적으로 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안정적인 등교수업 확대를 위해서는 방역과 생활지도 인력을 교당 2명 이상 배치하고, 보건 교사 미배치 207개 학교를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