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청소노동자와 연대한다”…충북 청년·학생 LG제품 불매운동 선언
상태바
“LG청소노동자와 연대한다”…충북 청년·학생 LG제품 불매운동 선언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1.2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청소노동자 집단해고 사태해결을 위한 충북 청년학생모임’은 27일 청주시 산남동 LG베스트샵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제품의 불매운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청소노동자 집단해고 사태해결을 위한 충북 청년학생모임’은 27일 청주시 산남동 LG베스트샵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제품의 불매운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 전원 해고와 관련, 충북의 청년·학생들이 LG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했다.

‘LG청소노동자 집단해고 사태해결을 위한 충북 청년학생모임(충북청년학생모임)’은 27일 오후 청주시 산남동 LG베스트샵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트북 등 전자기기를 포함한 모든 LG제품의 불매운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청년학생모임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이 열악한 노동조건을 바꿔보겠다고 노동조합을 만들었지만 사측은 교섭 해태와 해고통보로 답을 했다. 그리고 간접고용의 가림막 뒤에 숨어 변명만 하고 있다”며 “노동자이자 소비자인 우리는 청소노동자들의 노동조합을 집단해고로 파괴하며 헌법으로 보장된 노동3권마저 부정하려 하는 LG의 제품을 구매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간접고용 비정규직이 원청 갑질에 시달리지 않을 권리, 일터를 노동조합을 통해 바꾸어나갈 권리는 우리 청년·학생들에게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0일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 80명 전원은 LG의 계열사인 지수I&C로부터 용역업체 변경과 계약만료를 이유로 해고통보를 받았다.

민주노총 등 노동계는 LG가 용역업체를 변경한 것은 노조를 파괴하려는 목적이고 또 청소노동자 80명 전원을 고용승계없이 해고한 것은 ‘노동조합 죽이기’라고 반발하고 있다.

충북평화나비 임다인 씨.
충북평화나비 임다인 씨.
정의당 충북도당의 김현석 씨.
정의당 충북도당의 김현석 씨.
청주청년회 임지 씨.
청주청년회 임지 씨.

기자회견에 참석한 충청평화나비의 임다인 씨는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은 화장실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했다. 주휴수당도 주지 않았다. LG의 반인권적인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의당 충북도당의 김현석 씨는 “LG트윈타워 노동자들은 주말에 출근을 해도 수당도 받지 못했고 다쳐도 산재보험도 받을 수 없었다. 인간적인 대우를 받을 수 없었다. 평범한 사람이 평범하게 일할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주청년회 임지 씨는 “LG는 나쁜 기업과는 다를 것이라고 생각하며 그동안 주변사람들에게 LG를 추천해왔다. 하지만 LG의 좋은 기업이미지는 모두 다 허상이었다. 청년들은 앞으로 기둥하나, 벽돌하나, 시멘트 조각하나, 10원짜리 단 한 장도 LG에 보태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LG청소노동자 집단 해고 사태해결을 위한 충북 청년학생모임'은 LG제품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의미에서 'LG불매'가 씌여있는 종이박스를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LG청소노동자 집단 해고 사태해결을 위한 충북 청년학생모임'은 LG제품 불매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의미에서 'LG불매'가 씌여있는 종이박스를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충북청년학생모임은 "LG트윈타워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지키고 부당해고에 맞서 승리하는 날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