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상태바
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1.01.2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당말 설경

강당말 설경
2009년작 53x33.3cm Oil painting

눈이 내리면 화구를 챙겨 소복히 쌓인 농촌마을을 그림그리러 다니곤 했다.

그 중에 화실 근처 강당말 담배건조실이 있던 풍경의 유혹은 너무나 매력적이어서 어린아이처럼 설레임으로 골목을 다니며 현장에서 수많은 그림으로 제작됐다.

위 작품은 2009년 담배농사하던 지난 시절의 정서를 눈내리는 풍경 속에 표현한 작품이다.

현재는 오른쪽에 위치한 흙담의 건물은 헐리고 현대식 농가로 지어져 새로운 풍경이 되어있다.

지난 시절의 추억 그리고 사라져 가는 여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