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형 뉴딜’ 매년 1000억원 투입…25년까지 4598억 투입
상태바
‘진천형 뉴딜’ 매년 1000억원 투입…25년까지 4598억 투입
  • 김남균 기자
  • 승인 2021.01.18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그린·에너지·생활인프라·안전망 등 78개 사업 선정
18일 진천군은 ‘진천형 뉴딜’ 사업으로 △디지털 △그린 △에너지 △생활인프라 △안전망 확충 등 5개 분야 78개 과제에 대해 2025년까지 총 4천 59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18일 진천군은 ‘진천형 뉴딜’ 사업으로 △디지털 △그린 △에너지 △생활인프라 △안전망 확충 등 5개 분야 78개 과제에 대해 2025년까지 총 4천 59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진천군(군수 송기섭)이 ‘진천형 뉴딜’ 사업의 세부 청사진을 내놨다.

18일 진천군은 ‘진천형 뉴딜’ 사업으로 △디지털 △그린 △에너지 △생활인프라 △안전망 확충 등 5개 분야 78개 과제에 대해 2025년까지 총 4천 59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지난해 8월 발표한 뉴딜 계획보다 13건의 과제와 777억 원의 예산이 늘어난 것이다. 진천군은 중앙정부에서 발표한 ‘지역균형 뉴딜 추진방안’에 따라 파급력이 약한 사업은 과감히 정리하고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 다수 포함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포함된 디지털 뉴딜 분야 사업으로는 △충북SW융복합클러스터2.0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기반 조성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센터 구축 △둔치주차장 차량 침수위험 신속알림 시스템 등이 있다.

‘충북SW융합클러스터 2.0’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사업이다. 지역 핵심 산업기반에 소프트웨어 관련 기술을 더해 신산업, 신규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소프트웨어융합 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된다.

이 사업에는 2024년까지 178억여 원(국비 88억 포함)이 투입되며 충북지식산업진흥원이 사업 수행을 맡게 된다.

세부 추진 사항으로는 지역에서 SW융합 제품생산과 서비스 공급이 상용화 될 수 있도록 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SW융합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단과 발전 협의체를 운영하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진천군 관내에는 IT‧반도체 제조 관련업체가 27개소가 위치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 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린‧에너지·생활인프라‧안전망확충 분야에 △스마트 그린도시 △그린스쿨 조성사업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생산적 일손봉사 운영지원 등이 추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