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눈 속에서도 향기가 난다’는 ‘설향’ 겨울딸기 수확 한창
상태바
진천군 ‘눈 속에서도 향기가 난다’는 ‘설향’ 겨울딸기 수확 한창
  • 김남균 기자
  • 승인 2021.01.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군 진천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달콤한 생거진천 딸기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사진제공 진천군청)
14일 군 진천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달콤한 생거진천 딸기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사진제공 진천군청)

 

영하 20도까지 몰아친 한파에도 불구하고 충북 진천군에선 생거진천 딸기 수확이 한창이다.

14일 군 진천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달콤한 생거진천 딸기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딸기 품종에 따라 수확시기에 차이가 있다. 군에 다르면 지난 8월에 정식한 국내육성 싼타 품종은 지난 10월 말부터 수확이 진행됐다.

최근에는 눈 속에서도 향기가 난다는 설향 품종과 달걀보다 큰 특대종인 킹스베리가 수확되고 있다.

군은 바이러스 없는 딸기 우량묘를 확대 보급하기 위해 육묘장을 3221㎡ 규모로 설치를 진행하는 등 고품질 생거진천 딸기 생산을 위해 지원을 이어 가고 있다.

서정배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농특산물 소득조사 결과에 따르면 딸기가 단위면적당 소득이 높은 고소득 작물 분류되는 만큼 농사의 성패를 좌우하는 우량묘 공급을 위해 기술개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