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벤처·창업기업 보육 공간 확충한다
상태바
충북도, 벤처·창업기업 보육 공간 확충한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1.01.1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생태계 조성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벤처·창업기업 보육공간을 대폭 확충한다.

12일 충북도는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청주 오송),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충주), 천연물 지식산업센터(제천),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영동) 등을 신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북도에 따르면 오송에 추진하는 바이오헬스 혁신창업 기술상용화센터는 연면적 6930㎡(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2024년 준공된다. 총 사업비는 200억 원(국비 140억 원, 지방비 60억 원)이다. 이 곳에는 기업입주 공간(30실)과 GMP(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분) 기반 초도물량 생산이 가능한 시설이 구축될 예정이다. 1월에 타당성조사용역기관을 선정한 이후 5월에 기본 및 중간설계를 한다는 계획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지식산업센터는 총 248억 원(국비 160억 원, 지방비 88억 원)을 투입, 2024년 준공이 목표다. 연면적 1만4000㎡(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바이오헬스, ICT 등 벤처·창업기업의 입주공간을 지원한다.

제천의 천연물 지식산업센터는 2023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연면적은 1만2000㎡(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이고 사업비는 242억 5000만 원(국비 160억 원, 지방비 82억 5000만 원)이다. 이곳에서는 기존 천연물 산업 기반과 연계해 창업·보육공간과 체계적인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2024년부터 운영할 영동의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는 연면적 8254㎡(지상 4층) 규모이고 총 150억 원(국비 98억 원, 지방비 52억 원)이 투입된다. 일라이트 소재 중소·벤처기업 대상 임대형 공장 및 공동시설 등이 구축된다.

이재영 충북도 바이오산업국장은 “오송·충주 국가산업단지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면 바이오산업 혁신의 원천인 중소·벤처기업 집중 육성이 필요하다”며 “지역별로 기업의 성장 발판을 위한 거점 기반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도내 전역을 아우르는 바이오산업 혁신창업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