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금왕읍 메추리농가 고병원성 AI 의심신고 … 76만마리 ‘살처분’
상태바
음성 금왕읍 메추리농가 고병원성 AI 의심신고 … 76만마리 ‘살처분’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12.0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동방역팀 긴급 투입 '현장 통제'
고병원성 여부, 2~3일 후 판명될 듯
충복 음성군 철새도래지 출입통제 안내 현수막.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충복 음성군 철새도래지 출입통제 안내 현수막.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충북 음성군의 한 메추리 사육농가에서 7일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음성군에 따르면 신고농가는 이날 오전 폐사수가 급격히 증가하자, 음성군청 가축방역팀에 의심 신고를 했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충북도동물위생시험소의 임상예찰과 간이키트 검사 진행 결과, H5 항원이 검출됐다. 고병원성 여부는 2~3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신고 농장에서 사육 중인 메추리 76만수에 대해서는 선제적 예방을 위해 살처분을 실시했다.

또한, 3km 이내 방역대 4호 24만8300수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검토하고 있다. 10km 이내 45호 268만900수에 대해서는 이동제한을 조치했다.

음성군은 이번 고병원성 AI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관내 전 가금농가에 대해 매일 예찰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방역대내 가축의 반출입 통제를 위한 방역초소 6개소, 축산차량 소독을 위한 거점소독소 1개소가 설치·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