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탄소 중립 선언, LNG발전소는?
상태바
문재인 정부 탄소 중립 선언, LNG발전소는?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11.0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 중립 위해선 LNG발전소도 줄여야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이하 미세먼지대책위)가 문재인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선언’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미세먼지대책위는 “2050 탄소 중립은 이미 120개 국가가 선언할 정도로 전지구적인 해결 과제”라고 표현했다.

지난달 28일(수) 21년도 예산안 시정 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 사회와 함께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며 “석탄 발전을 재생 에너지로 대체하면서 새로운 시장과 산업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전기·수소차 보급 11만 6천 대 확보 △도시 공간 및 생활 기반 시설의 녹색 전환 위한 2조 4천억 원 투자 △저탄소·그린 산업단지 조성 △지역 재생에너지 사업 금융지원 확대 등의 계획을 밝혔다.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 (공동 취재 사진) ⓒ 뉴시스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 (공동 취재 사진) ⓒ 뉴시스

미세먼지대책위는 “2050년 탄소 순 배출량 ‘0’을 위해서는 화석 연료에 의존한 석탄발전소는 모두 가동 중단해야 하고, 최소한의 가스 발전만 하면서 화석연료의 대부분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LNG발전소 건설’에 주목했다. 현재 충북 청주시에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여부가 화두다. 미세먼지대책위는 “탈핵·탈석탄 에너지 전환으로 가는 과정에서 LNG의 필요성은 인정하나 지금처럼 목표와 계획없는 무조건적인 LNG발전소 건설은 중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SK하이닉스 LNG발전소는 전력수급기본계획에도 반영되지 않았고, 문재인 정부 정책에도 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세먼지대책위는 “에너지 전환, 기후위기 대응에 역행하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를 석탄이 아니라고 허용한다면 탈화석연료 에너지전환도, 기후위기를 막을 2050년 넷제로도 절대 달성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