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끝났으니...“정정순 의원 검찰 조사받아야” 
상태바
국정감사 끝났으니...“정정순 의원 검찰 조사받아야”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10.2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강경’ 지역 사회 규탄 성명나와 
ⓒ 뉴시스
ⓒ 뉴시스

공직선거법·개인정보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검찰에 출두해 그간 받아 온 혐의점을 소상히 밝혀야 한다는 지역 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7일(화) 충북참여연대가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북참여연대는 “국감 준비와 의정활동을 빌미로 검찰 수사를 미루고 국회 안으로 도피했다”며 “초선이라고 믿기 어려운 꼼수 정치를 구사하면서 구태정치를 펼치고 있다”고 일갈했다. 

지금까지 한 번도 검찰에 출두하지 않았다. 정 의원은 ‘국정감사 준비’를 이유로 검찰 출두를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참여연대는 “당사자 조사 없이 이뤄진 부실 기소는 부실 재판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당장 검찰에 출두해 조사에 응하지 않는다면 유권자의 이름으로 심판하겠다”고 전했다. 보다 정확하고, 공정한 판단을 위해서는 하루빨리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충북도당에서도 “검찰 출석 요구에 불응한 깊은 속내가 국정감사에 충실하고자 하는 충정이었다면 이젠 국정감사가 종료됐으니 발걸음 가볍게 검찰 조사에 임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검찰 조사는 아는 대로 답하고 사실대로 말하면 되는 간단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정 의원은 8차례나 검찰 소환 조사에 불응했다. 국회에서는 28일(수) 본회의에 체포동의안을 보고하고, 30일(금) 표결에 나설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서도 검찰 자진 출두를 권한 상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하루 속히 검찰에 자진 출두해 소명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체포동의안을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