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민선7기 전반기 2878억 국도비 확보…역대 최대
상태바
음성군, 민선7기 전반기 2878억 국도비 확보…역대 최대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09.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84개 사업, 정주여건 개선·신성장동력산업 연계
음성군청 전경. (제공=음성군)
음성군청 전경. (제공=음성군)

음성군이 2018년 하반기부터 지난해까지 66개 사업 2521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한데 이어 올해 9월까지 18개 사업 357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민선 7기 전반기에 총 84개 사업 2878억원의 국도비가 확보됐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취임 후 지역현안사업 해결과 역점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공모사업 등을 통한 국도비 확보를 적극 추진해왔다.

군은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공모사업 부서 직원 교육과 사전 컨설팅을 실시하고 선정 노하우 전달과 지속적인 전략회의와 협의를 통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특히, 총사업비 1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사업에 대한 PM역할을 혁신전략실에서 전담해 부서 업무를 경감하고 응모부터 선정까지 관리체계를 구축해 대응한 결과 역대 최대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보인다.

민선7기 공모사업은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현안 해결 및 생활SOC 등 기반시설 마련을 위한 공모에 두각을 나타냈다.

소방복합치유센터 공모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음성생활체육공원 조성사업 △삼성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생활SOC복합화 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반다비 국민체육센터 및 개방형 다목적 체육관 조성사업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사업 등이 선정돼 주민들의 문화, 체육, 복지 편의 등을 위한 생활 인프라를 확충해가고 있다.

또한, 음성군에서 주력하고 있는 미래 먹거리인 5대 신성장동력산업과 연계한 공모사업도 집중 발굴한 결과 지난 6월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사업을 유치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 △친환경농업 종합분석센터 설치사업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 및 융복합지원사업 △충북혁신도시 에너지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등이 공모사업에 선정되며 지역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민선7기 전반기 △백야자연휴양림보완사업 △모래내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여성 생활안전 디지털 환경 조성사업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전통시장 활성화사업 △맹동 치유의 숲 조성사업 등 군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에 직접적 연관이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도 공모사업이 선정됐다.

아울러, 음성군은 남은 하반기 응모예정인 공모사업에 대해서도 선제적인 대응과 철저한 준비를 통해 유기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지역발전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공모사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공모사업을 통해 군정 현안 사업을 해결하고 미래 먹거리 산업인 5대 신성장동력산업을 집중 발굴해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도비 확보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