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충북본부, 운송·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
상태바
민주노총 충북본부, 운송·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 촉구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9.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명의 택배 노동자가 죽어 나갔는데…과로사는 무방비 

민주노총 충북본부가 운송·배달 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14일(월) 성명을 통해 그간 운송·배달 노동자 과로사 문제가 ‘무대책’으로 방치돼왔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2020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사로 사망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다단계 하청과 특수고용 상태에서 저임금으로 택배 노동자들을 쥐어 짠 CJ와 24시간 배송을 내걸고 무한 확장해 온 쿠팡 등 택배회사들은 수백억의 흑자를 내면서도 공짜 노동인 분류 작업을 노동자에게 그대로 떠 넘겨 왔다”고 비판했다. 

택배 노동자 업무 중 분류 작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43%. 그러나 택배 노동자에게 분류 작업 수수료는 지급되지 않는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과도한 ‘공짜 노동’을 과로사와 과로자살의 원인으로 짚었다. 

ⓒ 김다솜 기자
ⓒ 김다솜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택배 노동자의 업무 시간이 30% 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예상치 못한 결과가 되어 택배 노동자들을 향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추석에는 택배 물량이 50% 이상 증가가 예상되는데 이런 상황에서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목) 국토교통부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휴게시설 확충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지연배송 사유로 불이익 금지 △권고안에 대한 이행 점검 및 택배 사 서비스 평가 반영 등의 내용을 전달했으나 아직까지 권고안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국토교통부 권고안은 최소한의 노동자 보호 조치”라며 택배사와 우정사업본부에 즉각 이행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노동부·국토부 등 관련 기관에 과로사 대책과 함께 노동권과 산업안전 감독, 산재보상 등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운송·배달 노동자는 특수고용노동자로 분류되어 기본적인 노동권 보장을 받지 못한다.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노동조합법 2조 개정과 더불어 과로사 없는 일터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