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유교문화자원 개발사업 탄력…국비 80억5300만원 확보
상태바
충북 유교문화자원 개발사업 탄력…국비 80억5300만원 확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9.11 15: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사주당 태교랜드 조성 사업 조감도.(사진 충북도 제공)
청주 사주당 태교랜드 조성 사업 조감도.(사진 충북도 제공)

충북지역 유교문화 유산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예산에 도내 유교문화 관련 사업 8개가 반영됐다.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으로 확보한 국비는 80억5300만원이다.

도는 국비를 이들 사업의 기본 및 실시 설계용역과 공사에 사용할 계획이다.

사업별로는 지난해와 올해 시작한 사업 4개와 새로 추진하는 사업 3개다. 신규 사업은 진천 초평책마을 조성(7억원), 괴산 화양동 선비문화체험단지 조성(5억원), 음성 자린고비 청빈마을 조성(2억5300만원)이다.

계속 사업은 청주 사주당 태교랜드 조성(38억원), 진천 송강 문화창조마을 조성(10억원), 보은 문화산수 속리구곡 조성(7억6000만원), 제천 입신양명 과거길 조성(9억4000만원), 청주 문화산수 옥화구곡 관광길 조성(1억원)이다.

이기영 충북도 문화예술산업과장은 "도내 산재하고 있는 유교문화 자원을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정비·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문화관광 진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9-11 19:59:59 , IP:168.1*****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0-09-11 19:59:15 , IP:168.1*****
한나라때 동아시아에 성립된 세계종교 유교(중국,한국,베트남,몽고).유교는 하느님(天)께서 만백성 낳으심(天生蒸民).최고신인 하느님(天) 정점,하위신인 五帝,산천신,조상신,공자(성인임금 文宣王 지위) 숭배.부처는 창조주부정 Monkey.패전국 불교일본.서울대도 하느님께 영원히덤비는 Monkey.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