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옥천·금산·무주 용담댐 피해 농민들 ‘항의집회’
상태바
영동·옥천·금산·무주 용담댐 피해 농민들 ‘항의집회’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8.1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옥천·금산·무주지역 주민 300여명이 19일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금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항의 집회를 가졌다.
영동·옥천·금산·무주지역 주민 300여명이 19일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금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항의 집회를 가졌다.(사진 영동군 제공)

 

 

용담댐 홍수 수위조절로 피해를 입은 영동·옥천·금산·무주지역 주민 300여명이 19일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와 금강홍수통제소를 찾아 항의 집회를 가졌다.

집회에 참가한 주민들은 피해를 입은 농작물을 청사 마당에 쏟아 부으며 이번 수해는 자연재난이 아닌 인재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집회에 참가한 한 주민은 용담댐 방류 조절 실패로 발생한 수해는 명백한 인재라며 환경부와 금강홍수통제소가 홍수방지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 해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류량 조절에 하자가 있음을 인정하고, 공식 책임 표명과 대국민 사과, 피해주민 지원과 보상,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전 금강유역본부에 이어 오후에는 공주시 금강홍수통제소로 이동해 항의를 이어갔다.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는 지난 7일 오후 5시경부터 방류량을 초당 690톤에서 8일 낮 12시에는 초당 2900톤으로 늘렸다. 이로 인해 영동·옥천·무주·금산 지역 주택 204채와 농경지 754가 물에 잠겼다. 또 도로 등 공공시설 28곳도 침수 피해를 입었다. 4개 군 459가구 719명이 대피하고, 414가구(644)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영동군은 19일 보도 자료를 통해 용담댐 방류량을 늘리면서 금강변의 양산면, 양강면, 심천면 일원의 농경지 169ha와 주택 55채가 침수됐다고 밝혔다.

한편, 용담댐 방류 피해와 관련, 영동·옥천·금산·무주 군수와 군의장 등 28명은 18‘4군 범대책추진위원회출범식을 갖고 용담댐 홍수조절 실패에 따른 입장문을 발표했다.

4개 군은 공동입장문을 통해 이번 수해는 댐 방류량을 사전에 탄력적으로 조절하지 않아 발생한 인위적 재난이라며 홍수기가 시작된 621일부터 730일까지 최저수위 미만으로 댐 저수율을 유지하다가 7310시부터 88일 수해가 난 당일까지 제한수위를 초과해 홍수조절에 실패한 게 피해를 키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수자원공사는 용담댐 홍수조절 실패로 야기된 재난에 대해 공식 책임 표명과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수재민 지원과 배상은 물론 피해 원인 규명과 댐 방류체계 개선 등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