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 집단 휴진 선언에 충북도 비상진료대책상황실 운영 
상태바
의료진 집단 휴진 선언에 충북도 비상진료대책상황실 운영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8.12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 기관 방문 시 사전 연락 중요해져
© 뉴시스
© 뉴시스

충청북도가 12일(수)부터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 정부의 4대 보건의료정책에 반발한 의료진이 집단 휴진 선언을 하자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충청북도가 내놓은 방안이다. 

집단 휴진에 대한 대비는 지난 7일(금)부터 준비했다. 충청북도는 시·군 협조 아래 진료 체계를 점검했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는 진료 시간 확대를, 시·군 보건소는 비상진료 실시를 당부했다. 

충청북도는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 이 같은 비상 진료 체계를 유지하면서 불법 휴진 의심 의료기관 신고 창구 운영과 의료기관 운영 시간 안내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의료진 집단 휴업 선언으로 의료기관 방문 시는 사전 연락이 중요해졌다. 시·군 보건소나 응급의료정보제공 어플 등을 통해 운영 여부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