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음성군 수해현장 방문 … ‘특별재난지역’ 선포 약속
상태바
이낙연 의원, 음성군 수해현장 방문 … ‘특별재난지역’ 선포 약속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08.0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군 감곡면 수해현장을 찾은 이낙연 의원에게 조병옥 음성군수가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제공=음성타임즈)
음성군 감곡면 수해현장을 찾은 이낙연 의원에게 조병옥 음성군수가 현장 설명을 하고 있다. (제공=음성타임즈)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이자, 차기 대선 유력주자인 이낙연 국회의원이 5일 오전 10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음성군 감곡면 영산리 인근 수해현장을 찾았다.

이날 현장에는 임호선 국회의원, 조병옥 음성군수, 최용락 군의회 의장, 김기창 · 이상정 충북도의원 등 관내 정치인들이 총출동했다. 각 언론사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조병옥 군수는 미리 마련된 현황판을 통해 집중 피해지역인 삼성면과 감곡면의 수해 상황을 보고하며, 정부와 국회의 지원책 마련을 요청했다.

피해 현황을 설명하고 있는 조병옥 음성군수. (사진 왼쪽부터) 이상정 도의원, 이낙연 국회의원, 임호선 국회의원, 김기창 도의원, 조병옥 음성군수. (제공=음성타임즈)
피해 현황을 설명하고 있는 조병옥 음성군수. (사진 왼쪽부터) 이상정 도의원, 이낙연 국회의원, 임호선 국회의원, 김기창 도의원, 조병옥 음성군수. (제공=음성타임즈)

이낙연 의원은 먼저 이번 폭우로 인한 희생자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앞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물길을 뚫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재민을 위한 주택 및 생업 지원과 관련, 이낙연 의원은 “행안부 국토부의 일정에 맞춰, 지원 대책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며 “제도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음성지역은 피해가 워낙 크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하며 “사람이 먼저다. 억장이 무너진 농가의 생계지원은 각 읍면 단위로 세분화해서 추진될 것”이라고 전했다.

함께 현장을 찾은 임호선 의원은 “현재 눈에 보이지 않는 지역에도 피해가 산재해 있다”면서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