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외국인 3명 코로나19 확진
상태바
청주서 외국인 3명 코로나19 확진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8.0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정애 충북도 보건복지국장이 4일 코로나19 추가 발생과 관련된 온라인브리핑을 하고 있다.
전정애 충북도 보건복지국장이 4일 코로나19 추가 발생과 관련된 온라인브리핑을 하고 있다.

 

3일 청주에서 외국인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시 흥덕구에 거주하는 40대 세네갈 입국자와 우즈베키스탄인 20, 30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세네갈 입국자는 지난 3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국내에 들어온 뒤 청주시 상당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다. 이날 오후 720분 양성판정을 받아 청주의료원에 입원 조치했다. 이 확진자는 특별한 증상이 없으며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흥덕구에 거주하는 20~30대 우즈베키스탄인 확진자는 같은 집에 살고 있으며 20대는 지난달 30일부터 두통과 발열, 인후통, 후각·미각 상실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30대는 지난 1일부터 같은 증세를 보였다.

이들은 3일 청주시 서원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오후 11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청주의료원에 입원 조치했다. 이들과 접촉한 사람은 지인 1명과 동거인 3명 등 총 4명이다.

충북도가 이들의 동선을 확인한 결과 728일 오후 7시 봉명동 G마트, 729일 오후 430분 청주축산농협 봉명지점에서 ATM을 이용했다. 30일에는 오후 243분에 청주상당약국을 들러 오후 31분에 버거킹 충북대점, 오후 430분에는 충북온천을 이용했다. 81일에는 오후 7시에 칭기즈칸 몽골음식 전문식당을 이용했고 오후 9시 포켓클럽 당구장을 다녀갔다. 2일에는 오후 530분에 LEE cafe를 이용했다3일에는 오전 1050분 서원보건소 선별진료소, 오전 1131분 사창동 코아이비인후과의원, 오전 1133분 사창동 더행복한약국를 차례로 방문했다충북온천 목욕탕을 제외한 나머지 장소에서는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충북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76명으로 늘었고 이 중 70명이 격리해제됐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밀폐된 공간에서는 누구든지 감염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밀폐·밀집·밀접한 접촉을 피하는 방역수칙을 생활화해 주시는 게 최선의 예방"이라며 "항상 거리두기 실천을 통한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