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피해에 충북 정치권,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라” 
상태바
폭우 피해에 충북 정치권,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라”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8.0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도 초당적 협력 약속해 

주말 사이 충북 지역 집중 호우로 피해가 막심하다. 3일(월) 충북도청에 따르면 시설물 441건이 피해를 입었고, 이재민도 473명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사망자 4명과 실종자 8명이 발생했다. 충북 정치권에서는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요구하고 있다. 

특별재난지역은 자연 재난 지역 중에서도 국고 지원 대상 피해 기준 금액이 2.5배를 초과하면 선포가 가능하다. 지방자치단체 재정 규모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도 다르다. 충주와 제천은 30억 원, 음성 36억 원, 단양 24억 원이 기준이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집중 호우로 인명·재산 피해가 큰 △충주 △제천 △음성 △단양 4개 시·군에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이 지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도민의 신속한 생활 안정과 복구, 사유시설의 직·간접 지원 확대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엄태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충북 제천·단양 지역구)도 특별재난지역 지정 추진 의사를 밝혔다. 현재 단양군 매포읍과 어상천면에서 200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제천 산곡동 산곡저수지 붕괴 위험으로 주민 50여 명이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엄 의원은 “제천과 단양 수해 상황과 후속 조치 진행을 체크하고 있는데 피해 내용은 작성이 어려울 만큼 확산되고 있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신속한 피해 복구,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북 음성군 삼성면이 수해 피해를 입은 모습 ⓒ 뉴시스
충북 음성군 삼성면이 수해 피해를 입은 모습 ⓒ 뉴시스

당 차원에서도 의견 나와 

5일(수)까지 최대 300mm 이상 집중 호우가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정치권에서도 우려가 크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추가 피해 우려가 크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관계 당국과 지자체에서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폭우로 유명을 달리한 분들의 명복을 빌면서 유가족과 피해 입은 모든 분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예상치 못한 수마에 커다란 상처를 입은 충주시와 제천시, 음성군, 단양군에 신속한 지원과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도 중부 지방 폭우와 관련된 논평을 내놨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산사태 취약 지역과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에 추가 인명 피해가 없어야 한다”며 “피해 예방, 점검 활동에 나서는 공무원과 구조 활동에 나서는 구조대원의 안전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피해 복구를 위한 초당적 협력도 약속했다. 배 대변인은 “미래통합당도 함께 하겠다”며 “오늘부터 시·도당을 통해 각 시·도별 피해 상황을 챙기고, 폭우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