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상 한다’고 맺은 주민협의서, 의료폐기물 소각장用 ‘둔갑’
상태바
‘고물상 한다’고 맺은 주민협의서, 의료폐기물 소각장用 ‘둔갑’
  • 고병택 기자
  • 승인 2020.07.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군 원남면 환경특위, 원주환경청에 건의서 전달
적합여부 통보 전 음성군의 입지가능여부 심사요청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안해성 의원(왼쪽)과 서효석 의원(오른쪽) 가운데는 반재영 위원장. 서형석 의원은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제공=음성타임즈)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안해성 의원(왼쪽)과 서효석 의원(오른쪽) 가운데는 반재영 위원장. 서형석 의원은 이날 자리에 참석하지 못했다. (제공=음성타임즈)

원남면 환경특별대책위원회(위원장 반재영, 이하 환경특위)가 의료폐기물 소각장 반대와 관련해 원주지방환경청에 음성군의 업체 입지가능여부 심사를 요청했다.

환경특위는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업체의 현장조사를 위해 원남면을 방문한 원주환경청에 음성군의 입지가능여부 심사를 요청하는 건의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건의서는 원주환경청의 소각장 적합 여부 통보 전 음성군이 허가 과정에 개입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놓기 위한 방안으로 풀이된다.

반재영 위원장은 “의료 폐기물 소각장이 원남면에 들어올 수 없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 중”이라며 “주민들의 뜨거운 반대 열기를 모아 반드시 소각장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환경특위는 원남면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음성군의회 서효석, 안해성, 서형석 의원을 특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는 등 체계적인 반대 운동을 위한 조직정비에 나섰다.

반재영 위원장(오른쪽)이 원주환경청 기획평가국 환경관리과 김효영 과장에게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음성타임즈)
반재영 위원장(오른쪽)이 원주환경청 기획평가국 환경관리과 김효영 과장에게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제공=음성타임즈)
대책위와 원주환경청 관계자들과의 면담 모습. (제공=음성타임즈)
대책위와 원주환경청 관계자들과의 면담 모습. (제공=음성타임즈)

[건의서 전문]

존경하는 홍정섭 원주지방환경청장님께

㈜신성플러스는 당초 2020. 6. 1. 자원순환 관련시설(고물상)로 음성군으로부터 건축물 사용승인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업체 측은 당초 고물상으로 허가를 받은 것과는 달리, 시설물 건축 시 건물 높이를 통상적인 고물상 보다 훨씬 높게 건축함으로써 애초 고물상이 아닌 소각장을 목적으로 허가 받았다는 의구심을 피할 수 없습니다.

또한, 건축물 사용승인 이후 단 한 번의 고물상 영업행위를 하지 않은 것은 당초 허가의 목적이 고물상이 아닌 의료 폐기물 소각장에 있었다는 것임을 방증한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덧붙여, 고물상 허가 전인 2019. 10. 조촌1리 주민과 맺은 협의서 또한 고물상 영업을 전제로 맺어진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이번 의료폐기물 소각장과 관련한 협의서로 둔갑시키는 것은 업체 측의 소각장 허가에 대한 악의적인 의도를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며, 조촌1리 주민들을 기망하는 행위입니다.

또한, 협의서에 명시된 ‘생활폐기물 반입 시 마을 측에서 민원을 제기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의료 폐기물을 포함한 모든 폐기물의 반입 시 민원을 제기한다는 의미로 어떠한 종류의 폐기물도 조촌1리에 반입될 수 없음을 분명히 하는 바입니다.

이에, 우리 원남면 환경특별대책위원회는 주민들과의 신뢰를 깨고, 주민들을 기망한 ㈜신성플러스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하여, 적합 여부 통보와 관련해 음성군 측에 ‘음성군의 입지가능여부’를 심사하는 절차를 반드시 먼저 밟아 주실 것을 원주환경청장님께 간곡히 요청 드리는 바입니다.

원남면 환경특별대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