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장금자 씨, 전국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최우수상
상태바
증평 장금자 씨, 전국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최우수상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7.2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장금자 씨의 작품 '아침에는 두부국, 저녁에는 싸움국'.
전국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장금자 씨의 작품 '아침에는 두부국, 저녁에는 싸움국'.

 

‘2020년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증평군 장금자(·74) 씨가 최우수상을 받는다.

전국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은 국가평생교육진흥원(교육부 산하)이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문해교육 학습자의 참여 기회를 넓히고 있다올해는 글 한 걸음, 소통 두 걸음, 희망 세 걸음을 주제로 시화작품을 공모, 전국에서 3800여 개 작품이 출품됐다

장 씨는 증평군에서 운영하는 김득신 문해학교 교육에 참여해 왔다이번 시화전에서 장 씨는 '아침에는 두부국, 저녁에는 싸움국이라는 창작시를 출품해 국민인기투표를 거쳐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시상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98일 진행, 교육부장관상을 받는다수상작은 오는 9월 문해의 달에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