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충북도의회 임시회 졸속 마무리 규탄 
상태바
충북참여연대, 충북도의회 임시회 졸속 마무리 규탄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7.2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간 임시회 일정에서 상임위 일정은 이틀에 불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충북참여연대)가 충북도의회 임시회가 졸속으로 마무리됐다고 비판했다.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열린 임시회는 원 구성 과정에서 발생한 잡음과 파행을 해결하고, 의회 정상화 부담을 안고 출발했으나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다. 

제284회 임시회가 8일 동안 진행됐으나 상임위원회 회의가 가능한 날은 나흘밖에 없었다는 점을 짚었다. 충북참여연대는 “지역의정활동, 직무연찬을 제외하면 실질적인 상임위원회 일정은 이틀에 불과했다”며 “충북도의회 회기 운영은 형식적은 수준에서 조금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졸속 운영은 예측 가능했다는 비판도 내놨다. 기존 20일 동안 진행되기로 예정된 회기 일정이 8일까지 축소됐고, 다음 회기가 9월에나 열리게 됐다. 충북참여연대는 “임시회가 재구성된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충분한 보고와 논의가 이뤄져야 함에도 현실은 파행과 졸속”이라고 지적했다.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산재한 조례안도 문제가 됐다. 특히 2만여 명이 넘는 도민들의 참여로 발의된 ‘농민수당 지원에 관한 조례안’과 ‘충청북도 전직대통령 기념사업 조례안’ 처리가 미뤄지고 있다. 

충북참여연대는 의장단 구성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앞서 충북참여연대는 의장단 구성이 교황선출식으로 이뤄진다는 비판을 지속해왔다. 상임위원장 선출도 졸속 운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을 덧붙였다. 

현재 충북도의회는 산업경제위원장이 이해충돌로 인한 겸직금지 조항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충북참여연대는 “충북도의회가 위원장 선임 과정에서 기본적으로 검토돼야 할 겸직 금지 규정 위반 여부조차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것은 얼마나 졸속으로 운영되는지 확인하는 계기가 됐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