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가경·용암동 수돗물 유충 진위 파악 중”
상태바
청주시, “가경·용암동 수돗물 유충 진위 파악 중”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7.2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청주시 가경동과 용암동 지역 아파트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청주시가 조사에 나섰다.(사진 청주시 제공)
19일 청주시 가경동과 용암동 지역 아파트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청주시가 조사에 나섰다.(사진 청주시 제공)

 

인천과 경기도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가운데 청주시 가경동과 용암동 지역 아파트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되었다는 신고가 19일 접수돼 청주시가 조사에 나섰다.

20일 청주시에 따르면 유충이 발견됐다는 가경동 소재 아파트 현장을 조사한 결과 저수조 및 다른 세대에서 발견된 유충은 현재까지 없다. 또 용암동 소재 아파트에서는 유충으로 확인이 불가하여 세면대에서 나온 이물질로 추정하고 있다. 청주시는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와 수자원공사가 공동으로 추가적인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시는 유충이 다량 발견된 인천시 서구 공촌 정수장과 청주시 정수장은 다른 공법이라고도 설명했다.

인천시 공촌 정수장은 취수 원수를 약품으로 응집 침전시킨 후 활성탄여과지로 여과, 염소소독을 하여 공급하고 있다. 반면 청주시 정수장 공법은 취수 원수에 염소를 투입해 우선 살균살충 후 약품으로 응집 침전시켜 여과지로 여과한다. 그 후에 강력한 살균제인 오존을 투입 처리한다. 여기에 다시 활성탄흡착지에서 맛 냄새물질을 흡착 처리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께서는 수돗물에서 유충이나 이물질을 발견하면 즉시 청주시상수도사업본부로 신고해줄 것과 현장 보존이 되도록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9일 청주지역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가정용 수도 필터에 붙어 있는 미상의 물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었다.

○○가경동이라는 아이디를 쓴 글쓴이는 오늘 아파트에 필터를 설치했는데, 인천 유충과 유사한 물체가 나왔다날이 밝는 대로 청주시 상수도부서에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시민은 용암동 아파트 수돗물에서도 유충 추정 물체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