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공무원 상수도 요금 2,000만 원 착복 ‘들통’ 
상태바
충주시 공무원 상수도 요금 2,000만 원 착복 ‘들통’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7.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수도 요금 체납액 정리 과정에서 발각

충주시 공무원 A 씨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주민 20여 명을 상대로 상수도 요금 2,000여만 원을 받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다. 체납 업무 담당자인 A 씨는 면 단위에 사는 노인들을 범죄 대상으로 삼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미뤄졌던 상하수도 요금 체납액 정리 과정에서 범죄 행위가 적발됐다. 10일(금) 충주시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뒤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는 상수도 요금 관련 전산 프로그램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체납 업무 담당자 순환근무를 실시해 유사 범죄를 막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