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똘똘한 집 한 채’ 노영민 비서실장, 반포 아파트도 처분
상태바
‘똘똘한 집 한 채’ 노영민 비서실장, 반포 아파트도 처분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7.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소재 아파트 처분 이유도 설명 
ⓒ 뉴시스
ⓒ 뉴시스

지난 8일(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 아파트 처분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에게 1가구 1주택 권고가 내려진 뒤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만 판매해 ‘똘똘한 집 한 채만 남겼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지적이 끊이지 않자 결국 반포 아파트 처분 결정을 내렸다. 노 실장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청와대 근무 고위공직자에 1가구 1주택을 권고한 데 따른 스스로의 실천”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 이유도 밝혔다. 노 실장은 “서울 소재 아파트에는 가족이 실거주하고 있고, 청주 소재 아파트는 주중대사와 비서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수 년 간 비워져 있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은 “의도와 다르게 서울의 아파트만 남겨둔 채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는 것이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던 거 같아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반포 아파트를 처분했다고 풀이되고 있다. 김미진 충북청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장은 “국민들이 분노한 지점은 강남 주택을 소유해서가 아니다”라며 “청와대 비서실장으로서 보여야 하는 정책 방향성과 개인 행보가 일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