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업기술원, 최초로 여성 연구소장 임명
상태바
충북농업기술원, 최초로 여성 연구소장 임명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7.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자·김민자 연구관, 포도·와인 연구소장으로 각각 임명

충북 최초로 여성이 충북농업기술원 연구소장으로 임명됐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지난 7일자로 이경자 연구관과 김민자 연구관을 포도연구소장과 와인연구소장으로 각각 임명했다고 8일 밝혔다.

좌측부터 이경자 포도연구소장, 김민자 와인연구소장(사진제공 충북도).
좌측부터 이경자 포도연구소장, 김민자 와인연구소장(사진제공 충북도).

옥천 포도연구소장으로 임명된 이경자 신임소장은 충북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식물보호기사 등 농업관련 기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연구에 열정을 쏟고 있다. 보은대추연구소 설립과 연구기반조성에 기여한바 있다.

영동 와인연구소장으로 임명된 김민자 신임소장은 충북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약용작물과 버섯연구에 열정을 쏟았다. 고온에서도 잘 자라고 품질이 좋은 갈색팽이 버섯 여름향 1여름향 2를 육성해 중국과 유럽, 미국 등에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디. 지난 2018년에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지방행정의 달인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