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사랑상품권 판매량 급증 … 위축된 지역경제 효자노릇
상태바
영동사랑상품권 판매량 급증 … 위축된 지역경제 효자노릇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7.0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판매량 26억2400여만 원…전년 대비 4배 증가
영동군은 지난해 2월 출시한 영동사랑 상품권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영동군은 지난해 2월 출시한 영동사랑 상품권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4배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충북 영동사랑상품권이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출시한 영동사랑 상품권은 코로나19 여파가 확산한 뒤 판매가 급증했다.

상품권은 올해 상반기 262444만 원 어치가 팔렸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6291만원)과 비교했을 때 4배 이상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시행된 뒤 56월 상품권 판매량은 136524만 원이었다. 상반기 판매액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전년도 전체 판매량(139781만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영동군은 지난 4월부터 영동사랑 상품권을 10할인 판매하고 있으며 가맹점도 늘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상품권 할인판매 기간을 연장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