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에도 여군 원사 탄생'...19비, 정정숙 원사
상태바
'공군에도 여군 원사 탄생'...19비, 정정숙 원사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7.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숙 원사 ⓒ19전투비행단 제공
공군 19전투비행단 정정숙 원사 ⓒ19전투비행단 제공
정정숙 원사 ⓒ19전투비행단 제공
공군 19전투비행단 정정숙 원사 ⓒ19전투비행단 제공

공군 최초로 여군 원사가 탄생했다. 

6일 공군 19전투비행단에 따르면 이 부대 소속 정정숙(45) 상사가 지난 1일 원사로 진급했다.

정 원사는 1995년 4월 육군 여자 부사관 후보생 137기로 임관했다.

이어 2000년 3월 공군으로 전군해 공군 교육사 훈련단 간부교육대대 훈육관 등으로 복무했다.

2003년에는 19전투비행단으로 옮겨 화생방지원대 탐측반과 방호반 소속으로 근무했다.

지난해 1월부터는 이 부대 화생방 지원대 주임 원사와 탐측반장을 겸임해왔다.

업무 처리 능력과 인품을 두루 인정받아 2008년 19전투비행단장 공로 표창을 받기도 한 정 원사는 임관 25년 만에 공군 최초 여군 원사 타이틀을 얻었다.

정 원사는 "부사관으로는 가장 높은 계급에 오른 데다 여군 최초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전문성을 갖춘 선배로서 후배들을 이끌고 지휘관과 병사 간 가교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