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사회,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문제 적극 대응하라”
상태바
충북시민사회,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문제 적극 대응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6.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현도면 주민들이 제작한 현수막. 현도면 주민들은  '대전시 하수처리장 건설 반대대책위'를 구성, 대전시 하수처리장 이전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청주시 현도면 주민들이 제작한 현수막. 현도면 주민들은 '대전시 하수처리장 건설 반대대책위'를 구성, 대전시 하수처리장 이전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연대회의)17일 논평을 내고 청주시와 청주시의회는 대전하수처리장 이전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현재 대전시는 대전시하수처리장을 청주시와 경계지역인 대전시 금고동으로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하수처리장 하루 처리규모는 65만 톤, 분뇨처리시설은 900톤으로 2025년 준공예정이다. 현도면 지역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되고 특히 금강수질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연대회의는 논평을 통해 문제는 금고동 하수처리장 예정지 맞은편이 현도면 중척리라는 것이다라며 이미 금고동에는 대전시 자원순환시설로 생활폐기물매립장과 음식물 처리시설이 들어와 있어 현도면 중척리 주민들은 악취와 소음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 하수처리장까지 들어오고 3년 후에는 쓰레기 매립장이 확대된다고 하니 현도면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청주시와 청주시의회는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전시 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 사업은 원촌동 일대 악취개선과 시설 노후화를 이유로 BTO 방식(손익공유형 민간투자)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2016년 한국환경공단 정밀안전진단용역에서 대전하수처리장은 내구성 저하가 없는 B등급(양호)등급을 받았고 악취문제는 공정과정에서 밀폐시설을 갖추고 악취포집설비를 개선하는 비용 130억만 투입하면 가능하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연대회의는 “130억원이면 되는 사업을 총 22천억원이나 투입해 진행하는 것에 대해 대전시민사회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주시는 이같은 내용을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알고도 모른척 하는 것인지 아무 대응이 없다. 아무리 타지자체의 사업이라고 해도 현실적인 피해는 청주시 주민인 현도면 주민들의 몫이다라며 현도면 중척리 주민들이 더 이상 외롭게 싸우지 않고,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막아야 할 것이다. 이것이 청주시와 청주시의회가 존재하는 이유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