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대 ‘입학전형 변경안’, 대교협 승인…군 “상생발전 협약 파기” 유감
상태바
유원대 ‘입학전형 변경안’, 대교협 승인…군 “상생발전 협약 파기” 유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6.12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의회는 지난 8일 정례회에서 '유원대 영동본교 입학정원 감축 철회'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사진=영동군의회 제공)
영동군의회는 지난 8일 정례회에서 '유원대 영동본교 입학정원 감축 철회'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사진=영동군의회 제공)

12일 유원대학교의 본교 입학정원 감축방안을 포함한 ‘2021학년도 입학전형 변경안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영동군이 깊은 유감과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유원대는 지난 5월 올해 본교 입학 정원을 80명 감축한 데 이어 내년도 입학정원을 140명 감축하는 대신 아산캠퍼스 정원을 그만큼 늘리는 구조조정안을 최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했었고 12일 대교협이 이를 승인한 것이다. 유원대는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 '역량강화 대학'에 선정돼 2021년까지 캠퍼스별 입학정원 10%를 감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대해 영동군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군이 지원한 재정규모와 상생관계를 고려하지 않고 본교정원 140명을 아산캠퍼스로 이전하려는 유원대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대학의 확고한 의지는 지역 사회와 상생할 의지가 없다고 판단돼 지원 방침도 변경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대학과 진행 중인 사업 외에 앞으로 계획된 협력·연계 사업과 보조사업은 중단하거나 보류하고 사업 지원기준과 규모는 변경될 수 있다상생협약 후 군이 지원한 재정 지원금의 환수 여부는 법적 검토를 하고, 도의적 책임에 대한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영동군은 '유원대 영동 본교 정원감축 반대 대책위원회'를 구성, 정원 감축 반대 서명지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전달한 바 있다. 또 유원대가 본교 정원을 감축하지 않는다는 상생발전협약을 어겼다며 강력 반발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