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의회, ‘유원대 입학정원 감축철회 건의문’ 채택
상태바
영동군의회, ‘유원대 입학정원 감축철회 건의문’ 채택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6.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의회는 8일 정례회에서 '유원대 영동본교 입학정원 감축 철회'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사진=영동군의회 제공)
영동군의회는 8일 정례회에서 '유원대 영동본교 입학정원 감축 철회'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사진=영동군의회 제공)

영동군의회는 8일 정례회에서 유원대 영동 본교 입학정원 감축 철회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유원대는 지난 5월 영동본교의 입학정원 140명을 감축해 아산캠퍼스로 이전하겠다는 구조조정안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냈다영동 본교의 정원을 감축하지 않는다는 상생발전협약을 어기는 행위로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 대학을 지원해온 영동군의 노력을 기만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교육기관이 지역사회와의 약속을 깨고 기업의 경제논리 방식에 따라 구조조정을 꾀하는 것은 바람직한 교육기관의 모습이 아닐 것이라며 영동군과 유원대가 협력하고, 공존할 수 있게 교육부가 깊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영동군은 본교 정원 감축 시 재정지원을 끊겠다고 밝혔지만 유원대는 학령인구 감소로 학과 구조조정과 통폐합에 따른 정원 조정은 불가피한 조처라며 맞서고 있다.

유원대의 입학 정원 조정안은 오는 12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승인을 앞두고 있다. 유원대의 2021학년도 입학정원은 875명으로 올해(875)와 같다.

본교는 내년 와인사이언스학과(20)를 개설하고, 사회복지상담학부(6040), 경찰소방행정학부(18030), 간호학과(4050)로 조정해 입학정원을 줄인다.

반면 아산캠퍼스는 문화복지융합학과(30), 공공인재행정학부(90)를 신설하고 뷰티케어학과(6070), 드론응용학과(2030) 인원을 10명씩 늘린다는 계획이다.

영동군과 유원대는 20166월 상생발전 협약을 맺었다. 협약의 주요 골자는 학령인구 자연감소를 제외하고 본교 학생 2500명 이상 유지’, ‘본교 학과 아산캠퍼스 이전 금지’, ‘정원감축 등 주요 현안 발생 시 군과 사전 조율등이다.

영동군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통학버스운행비, 장학금 등 명목으로 총 335900여 만원을 대학에 지원했다.

앞서 유원대는 예산 11억원을 지원한다면 아산캠퍼스 정원을 60명만 늘리고, 나머지 80명은 영동 본교에 잔류하는 조건을 제시했지만, 영동군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