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환경련, “청주 솔밭공원 유아체험시설 조성 중단하라”
상태바
충북환경련, “청주 솔밭공원 유아체험시설 조성 중단하라”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6.0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밭공원 지도(사진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솔밭공원 지도(사진제공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청주시가 지난해 발행한 '청주시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 최종보고서 캡처(사진제공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청주시가 지난해 발행한 '청주시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 최종보고서 캡처(사진제공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충북환경련)4솔밭공원 유아체험시설 조성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환경련은 성명을 통해 청주시가 화학사고 발생우려가 있는 청주일반산업단지에 있는 솔밭공원에 유아체험시설을 짓겠다고 한다솔밭공원에 청소년수련관이 있는 것도 이상한데 유아체험시설이라니 말도 안 되는 일을 청주시가 하고 있다. 아이들이 미세먼지, 방사능, 화학물질 등 유해물질에 노출돼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주산단은 이미 폭발이나 불산 누출 등 여러 번 사고가 발생했다악취도 심하고 언제 화학사고가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은 곳이라고 주장했다.

충북환경련은 청주시는 유아를 볼모로 삼을게 아니라면, 왜 솔밭공원에 만들어야 하는지 설명해야 한다솔밭공원 유아체험시설 조성 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청주시가 발행한 청주시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청주일반산단은 청주시 내 산단 중에서 위해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4곳의 사업장이 위해도가 매우 높음으로 조사되었고 31곳 사업장은 높음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청주시는 지난달 솔밭근린공원 내 5000규모의 유아 숲 체험공간을 조성한다고 밝혔었다. 통나무 미로, 타잔 놀이대, 나무 술래잡기 등 체험 놀이 공간과 야외학습장, 휴게시설 등을 구성할 계획이다. 도비 16200만원과 시비 8800만원 등 총 25000만원을 투입해 오는 7월 초 준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