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대 본교 정원 140명 감축에 영동군민 반발
상태바
유원대 본교 정원 140명 감축에 영동군민 반발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5.2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교육부에 서명 제출해 구조조정 철회 요구할 것"
정원감축 반대서명에 나선 영동군 ⓒ영동군 제공
정원감축 반대서명에 동참하는 군민 ⓒ영동군 제공

영동군 유원대학교가 학과 구조조정과 통폐합을 통해 본교 입학정원을 줄인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역 사회 반대가 커지고 있다.

29일 군에 따르면 유원대는 2021년도 영동 본교 입학정원을 140명 감축하고, 아산캠퍼스를 그만큼 늘리는 내용의 구조 조정안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군정자문단은 최근 유원대를 방문해 정원 감축에 반발하는 군민 목소리를 전달하고 상생 방안을 모색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대학 측이 무리한 지원을 요청하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게 영동군의 설명이다.

그동안 영동군은 유원대와 상생하려고 행·재정적 지원을 했다.

군과 유원대는 2016년 6월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령인구 자연감소를 제외하고 본교 학생 2500명 이상 유지 ▲본교 학과 아산캠퍼스 이전 금지 ▲정원감축 등 주요 현안 발생 시 군과 사전 조율 등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군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33억5900여만 원을 대학에 지원했다. 연계사업으로 13억9000여만 원을 더 투입했다.

그런데도 2016학년도 890명이던 본교 입학정원이 올해 600명까지 줄었다.

지역 사회단체는 '유원대 영동본교 정원감축 반대 대책위원회(대책위)'를 꾸려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다음 달 1일 교육부에 구조조정 철회 요청 건의문과 주민 서명부를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