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인들의 선거 무효 소송, 대법원에서 다뤄질 예정
상태바
낙선인들의 선거 무효 소송, 대법원에서 다뤄질 예정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5.2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용지 QR코드 문제·사전투표 부정 의혹 등으로 소송 제기 

4·15 총선 충북 지역 낙선인들이 선거무효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목) 충북선거관리위원회는 윤갑근(청주 상당구)·최현호(청주 서원구)·경대수(증평·진천·음성) 낙선인이 선거무효 소송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투표용지의 QR코드와 사전투표 부정 의혹 등이 문제가 됐다. 청주지방법원은 이들이 요구한 증거보전 신청을 받아들였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투표함이 증거보전됐다. 이번 선거무효소송은 대법원의 단심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