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청주박물관, 3000년전 청동기문화 전시
상태바
국립청주박물관, 3000년전 청동기문화 전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20.05.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청주박물관, 8월 9일까지 청동기 문화 특별전 열어
국보 제141호 정문경精文鏡(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사진제공 국립청주박물관)
국보 제141호 정문경精文鏡(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사진제공 국립청주박물관)

3000년 전 한반도에서 청동기가 어떻게 쓰였고 어떤 의미였는지, 또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국립청주발물관은 21일 한국의 청동기문화 2020’을 통해 청동기가 한반도에 등장한 때부터 철기에 자리를 내어주기까지 전 과정을 살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519일부터 89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열린다. 

2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에서는 국보 제141호 '잔무늬거울' 등 모두 약 970점의 문화재를 볼 수 있다. 특히 '잔무늬거울'과 국보 제143호 '화순 대곡리 청동기 일괄'(광주박), 국보 제231호 '전 영암 거푸집 일괄'(숭실대), 보물 제1823호 '농경문 청동기'(중앙박), 보물 제2033호 '완주 갈동 거푸집' 및 제 2034호 정문경(전주박)은 보기 어려운 유물로 평가받고 있다.

국립청주박물관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관람인원을 시간당 100명 이내로 제한, 관람객은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