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막 끝난 청주 40대 해외입국자 '양성'
상태바
자가격리 막 끝난 청주 40대 해외입국자 '양성'
  • 계희수 기자
  • 승인 2020.05.1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의 7번째 확진자의 친구 남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역사조사에 들어갔다. ⓒ오마이뉴스 김대균
ⓒ오마이뉴스 김대균

미국에서 이달 초 청주로 입국한 40대 여성이 자가격리 해제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8일 충북도는 A(47)씨가 지난 17일 오후 8시 35분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미국에서 입국해 귀국 이튿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이었다. 이후 A씨는 청주시 서원구 사창동에서 자가격리해 왔다.

보건당국은 14일 잠복기가 지난 지난 17일 오전 0시를 기해 A씨에 대한 자가격리를 해제했다.

그러나 A씨가 가족을 만나기 전 자발적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다.

A씨와 함께 입국하고 자가격리 된 딸(17)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가 방문한 음식점과 커피숍, 화장품 가게 등 3곳에 대한 방역작업을 완료하고 가족 등 접촉자 10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이날 접촉자 10명의 검체를 채취해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 의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