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여파…‘등교 개학’ 연기 결정
상태바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여파…‘등교 개학’ 연기 결정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5.1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 개학일 일주일씩 순차적으로 연기돼 
박백범 교육부 차관 ⓒ 뉴시스
박백범 교육부 차관 ⓒ 뉴시스

 

 

본래 13일(수)로 예정됐던 등교 개학이 일주일 연기됐다.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등교 개학 연기가 불가피해지면서 교육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화상회의를 통해 협의한 결과다. 

11일(월)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등교 개학 연기를 알렸다. △고3 20일 △고2·중3·초1~2·유치원생 27일 △고1·중2·초3~4 내달 3일 △중1·초5~6 내달 8일로 일주일씩 미뤄졌다. 

교육부는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이 지역 사회로까지 퍼졌고, 위험도 검사가 계속 진행 중인 상황에서 최소 2주 경과 기간을 둘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앞으로 나오는 확진자 추이에 따라 등교 개학이 또다시 연기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박 차관은 “학생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고3 등교를 20일로 연기하게 됐다”며 “지난달 24일부터 6일까지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학교 구성원은 반드시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고등학교 3학년생의 등교 개학이 연기되면서 수능 일자도 미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교육부에서는 수능 연기 계획은 당장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