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로 결정…12년의 기다림은 끝났다 
상태바
방사광가속기 ‘충북’ 유치로 결정…12년의 기다림은 끝났다 
  • 김다솜 기자
  • 승인 2020.05.0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집적도·접근성 등 입지 조건에서 당락 갈렸다

신규 방사광가속기 최종 설치 부지로 충북 청주가 선정됐다. 입지 조건에서 경쟁 지역보다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 선정 이유로 풀이되고 있다. 8일(금)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전반적으로 충북 청주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특히 지리적 여건과 발전 가능성 분야에서 타지역 대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평가항목 및 기준은 △기본 요건 25점 △입지 조건 50점 △지방자치단체 지원 25점으로 입지 조건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청주는 단단한 암반 지대로 지반 변형 가능성이 낮고, 최근 20년간 규모 3.0 이상 지진이 발생하지 않아 안정성을 담보하고 있다. 

접근성도 선정 이유가 됐다. 2시간 이내로 전국 주요 도시 접근이 가능하고, 청주공항으로 해외 석학 유치가 용이하다. 방사광가속기 활용도가 높은 △반도체 산업 84.9% △의약품·의료기기 산업 58% △화학산업 63%가 수도권과 충청권에 밀집해있다. 

충북 청주는 2008년 방사광가속기 유치에 실패한 후 12년 만에 두 번째 도전을 했다. 2018년 말부터 충북도는 정부에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제안하면서 구축 계획 수립과 수요 분석 및 타당성 조사 연구 등을 자체적으로 시행해왔다. 

앞서 강원 춘천·경북 포항·전남 나주·충북 청주까지 지방자치단체 4곳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화) 전남 나주와 충북 청주를 평가 대상 1·2순위로 압축했고, 다음날 현장 조사에 나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 

정부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운영 목표를 2028년으로 잡고 있다. 5월 중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연구시설 유치만으로 6조 7,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